"올해 자연재해 피해액 사상 최고치 갱신했다"

나라 바깥 소식 | 2011.07.27 12:19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11년은 재난의 역사를 다시 쓴 해로 기네스북에 올라야할지도 모른다. 자연재해로 입은 재산 피해액이 6월 말 현재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최근 세계적인 손해보험기업 Munich Re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6개월간 발생한 자연재해 피해액은 이미 2650억 달러. 이는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사상 최대 재산피해액을 기록했던 2005년의 2200억 달러(인플레이션율 적용)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사진: christchurchcathedral.org.au

 

피해규모를 올해 발생한 사건별로 살펴보면 지난 3월 일본열도를 강타했던 지진해일은 피해액 2100억 달러, 사상자 15,500명, 실종자 7,300여 명으로 단연 선두를 차지하고 있다. 2위는 약 200억 달러의 피해액을 기록한 뉴질랜드 지진이었으며, 3위는 미국 남동부를 폐허로 만든 토네이도(피해액 75억 달러), 4위는 호주의 홍수피해(피해액 약 73억 달러) 순으로 집계되었다.

 

 그림2.jpg

 

이와 같은 자연재해 피해액의 증가와 기후변화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하게 입증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Munich Re는 지진이나, 쓰나미, 화산폭발 등 지질학적인 사건의 수는 안정화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극한 기상이변의 수는 매우 빠른 속도로 증가해왔다는 점을 들어 기후변화의 영향에 주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근 수십 년간 증가한 인구와 재산 가치를 계산에 넣는다 하더라도 기후변화를 빼놓고는 자연재해 피해액의 기록적인 증가를 설명할 길이 없다는 것이다.

 

자연재해로 입게 되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로 보험업계는 보험금 지급에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 보험업계의 입장에서 올해 상반기 6개월은 최악의 해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건 2011년이 아직 절반이나 남았다는 사실인지도 모른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윤성권 인턴연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0년 기상재해 피해 규모 밝혀져

나라 바깥 소식 | 2011.01.09 22:48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ontariomedic.ca


기후변화의 눈으로 보면 2010년은 어떤 해였을까? 세계적인 보험회사 Munich Re의 발표내용에 따르면, 2010년은 약 950건의 자연재해로 295,000여명이 목숨을 잃은 해로 기록되었다.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나라는 아이티, 지진으로 222,570명의 목숨이 희생됐다. 2위는 폭염과 산불로 56,000명이 사망한 러시아, 3위는 지진, 산사태, 홍수 피해가 겹쳤던 중국이었다. 4위는 홍수로 국토의 3분의 2가량이 침수돼 1,760명이 죽은 파키스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적으로 보면 2010년 발생했던 950건의 자연재해 가운데 90%는 기후변화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폭풍, 홍수, 열파가 초래했다. 이는 1980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자연재해율로서 지난 10년간 연평균 재해율보다 21%나 높은 수준이다. 2010년 자연재해에 의한 피해액은 총 1300억 달러(약 150조 원). 이 중 370억 달러가 보험으로 처리됐다.

사망 원인 가운데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재해는 빈번하게 발생한 지진이었다. 최근 지진이 기온상승과 모종의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되고는 있지만, 아직까지 기후변화와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홍수, 폭풍, 가뭄, 열파 등 기상재해의 증가는 오늘날 대다수 과학자들에게 기후변화의 직접적인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김미형 객원연구위원).


신고

기후변화에 가장 취약한 나라는?

신간 보고서 맛보기 | 2010.01.19 22:15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0년간 세계에서 기후변화로 인해 발생한 재해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국가는 어디일까? 매년 기후위험지표(Climate-Risk-Index)를 발표해왔던 환경단체 저먼워치(Germanwatch)에 따르면 방글라데시가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국가로 나타났으며 버마와 온두라스가 그 뒤를 이었다. 최근 대지진의 참사로 고통 받고 있는 아이티는 6위로 평가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먼워치의 2010년 기후위험지표는 세계적인 보험회사 Munich Re의 1990년부터 2008년까지의 NatCatSERVICE 자료에 기초해 기후변화로 발생한 폭풍과 홍수, 가뭄 등의 재해에 따른 사망자수와 피해액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이다. 발표에 따르면 1990년부터 2008년까지 전 세계에서 기후 이상 현상에 의한 재해로 사망한 사람들의 숫자는 60만 명에 이르며, 재산피해는 1조 7천억 달러에 이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0년에서 2008년사이 기후변화에 의한 재해에 가장 큰 피해를 입은 10개국가: 장기 기후위험지표(Climate Risk Index:CRI)의 결과(연평균)


기후위험지표의 적용에 따른 국가별 순위는 매년 재해 발생지역의 변화에 따라 순위가 바뀌기도 한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가난한 개발도상국들이 기후변화의 위협에 심각하게 노출되어 있다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저먼워치는 이들 국가들이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이 필요하며, 이러한 도움은 온실가스 배출에 있어 책임이 큰 선진국들이 감당해야할 의무임을 강조했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이은선 객원연구원).



신고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증가는 거짓?

나라 바깥 소식 | 2010.01.19 21:36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독일의 보험회사인 Munich Re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자연재해로 사망하거나 다친 사람들의 수는 예년에 비해 매우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기후변화의 위협은 여전히 심각하며, 특히 실패로 끝난 코펜하겐 협상은 기후변화로 지출되는 보험비용을 증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www.alleganyhealthdept.com/


작년에 자연재해로 인한 인명손실과 재산피해가 줄어든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과거 10년간 연평균 사망자 수는 7만 5천 명가량이었다. 하지만 2009년 사망자 수는 1만 명에 그쳤는데, 작년 발생했던 최악의 자연재해로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파당시에서 발생했던 진도 7.6의 지진이 꼽힌다. 이 때는 모두 1,2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2008년에는 2천억달러였던 재신피해액은 2009년에는 500억달러로 급감하였으며, 이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1,150억 달러에 비해 매우 낮은 액수이다. 작년에 가장 큰 재산상의 피해를 입혔던 사건은 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스페인과 프랑스 남서부를 강타했던 겨울폭풍이었다. 최고 시속 200km에 달하는 강풍으로 백만 명이 넘는 인구에게 전기공급이 중단되었고 경제적 손실도 51억달러로 집계되었다.

그렇다면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의 재앙은 이제 줄어들고 있는 것일까? 이에 대해 Munich Re의 수석연구원인 피터 회페(Peter Hoeppe)는 단호하게 “아니다”라고 답한다. “기후와 관련한 자연재해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1950년 이후 기후변화 관련 자연재해는 3배가량 증가했다는 것이다. 같은 보험회사의 임원인 제워렉(Jeworrek)씨는 지금 당장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협상에 성공하지 않으면 앞으로 수십년간 기후변화로 인한 고통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실 기후변화로 전 세계가 지불해야할 사회경제적 손실의 총 비용을 산출할 수 있는 절대적인 기준은 아직 없다. 하지만 대다수 경제학자들은 피해액이 적어도 수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직전 호주에서는 사이클론 로렌스가 사람이 살지 않는 지역에 상륙했던 덕분에 그다지 피해가 크지 않았다. 하지만 그 바람에 산불이 더 넓은 지역으로 번져 호주 서부 주민들의 삶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2009년에 이재민의 수가 감소한 것은 다행스럽고 축복받은 일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의 위협은 여전히 존재하며 이를 잘 해결하고 피해를 줄이는 것은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남겨진 숙제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류종성 해외연구위원).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