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공학, 기후변화의 대안인가 거대한 망상인가?

쟁점과 이슈 | 2011.07.12 13:22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최근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인위적인 기후시스템 조절 및 통제를 목적으로 하는 지구공학(geoengineering)이 다시금 조명을 받고 있다. 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가  지구공학을 기술적인 대안의 하나로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다. 지금까지 제안된 지구공학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다음과 같다.

 

● 해양 비옥화: 바다에 인공적으로 철분과 영양물질을 뿌려 플랑크톤의 증식을 활성화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게 하자는 방안
● 인공 구름: 바닷물을 대기 중으로 살포해 구름의 반사도와 응축도를 증가시켜 태양에너지를 우주공간으로 되돌려 보내자는 방안
● 우주 거울: 우주공간에 거대한 태양열 반사장치를 설치해 지구에 도달하는 태양에너지를 줄이자는 방안
● 인공화산 효과: 이산화황을 성층권에 대량으로 뿌려 마치 화산폭발로 분출된 이산화황과 화산재가 햇빛을 가려 지구냉각효과를 가져온 것처럼 대기에 막을 형성시켜 지구로 들어오는 태양광선을 반사시키자는 방안
● 인공 나무: 화학반응을 통해 공기 속에 있는 이산화탄소를 빨아들이는 인공 나무를 설치하자는 방안
● 탄소포집 및 저장(CCS): 발전소, 정유공장, 천연가스 포집정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붙잡아 지하 깊숙한 곳에 저장하는 방안

 

 

출처:  etcgroup.org

 

하지만 지구공학에 대해 많은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최근 독일환경연방청(UBA)은 정부 기관으로서는 처음으로 지구공학이 제안하는 기술들을 분석한 후 ‘지구공학, 효과적인 기후보호인가 거대한 망상인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결론은? 이 거대기술들에 대해 ’모라토리엄(moratorium)'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같은 결론은 최근 지구공학을 검토하는 전문가그룹회의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IPCC의 행보와는 온도차가 있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지구공학을 적극 옹호하는 측에서는 이러한 기술적인 해결책이 지진 장점으로 첫째, 사람들의 행동방식은 쉽게 변화하지 않으며 변화한다 하더라도 지구온난화를 멈추게 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점과 둘째, 지구공학의 해결방식은 기후변화협상처럼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기후변화의 긴급성에 부합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geo1.jpg

그러나 독일환경연방청의 보고서는 이러한 이유들이 단지 그럴듯하게만 보이는 장점일 뿐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지구공학은 기후변화의 근본적인 원인 제거와 무관하며, 대부분 실험실이나 작은 스케일의 공간에서만 시험되었기 때문에 과학적인 검증이 결여된 기술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지구공학 기술들은 대부분 위험하고 많은 부작용이 예상되기 때문에 안전성과 효과가 충분히 검토되어야 한다. 해양 비옥화가 어떤 부작용을 가져올 것인지, 에어로졸을 성층권의 오존층에 유입시키면 환경에 어떤 변화가 올 지에 대해서는 아직 누구도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예상되는 부작용이나 위험이 초래하는 결과는 돌이킬 수 없는 성질의 것일 수도 있다는 점도 문제다. 보고서의 결론은 간명하다. 지구공학의 연구의 실현가능성, 효과, 환경영향 등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며, 충분하지 않은 지식에 기반을 둔 시도는 오히려 더 큰 위험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경계심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누군가 진정으로 기후변화를 막고자 한다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노력부터 기울여야할 일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이은선 연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수면 상승 2배 이상 과소평가됐다”

나라 바깥 소식 | 2011.05.11 12:29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북극지방의 기후변화가 초래할 해수면 상승 속도가 과소평가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노르웨이 오슬로 소재 ‘북극감시 및 평가프로그램(Arctic Monitoring and Assessment Programme, AMAP)이 발간한 SWIPA 2011 보고서에 따르면, 그린란드를 포함한 북극 얼음 층이 녹아내리면서 2100년 전 세계 해수면은 0.9m에서 최대 1.6m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 go_greener_oz/flickr

 

이와 같은 전망은 2007년 '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가 제4차 보고서를 통해 예측했던 2100년까지의 상승폭 18-59 cm과는 큰 격차가 있는 것이다. 이 시나리오가 현실화될 경우 태평양의 저지대 섬 국가들은 세계 지도에서 사라지게 될 전망이다. 미국 플로리다 주와 방글라데시와 같은 연안지역은 물론 런던과 상하이 등 거대 연안도시들에도 직격탄이 될 수밖에 없다.

 

AMAP 연구진들은 지난 6년간 북극의 온난화는 가속화되어 왔으며,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경우 여름철 북극해 얼음은 30~40년 이내에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얼음과 눈처럼 햇빛을 반사하는 지역은 줄어들고, 물이나 흙처럼 햇빛을 흡수하는 지역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2003년부터 2008년까지 전 지구적인 해수면 상승은 연간 평균 3mm로 관측되었는데, 녹이내리는 북극의 얼음 층은 이와 같은 해수면 상승에 약 40% 정도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러시아, 캐나다,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등 북극위원회(Arctic Council) 회원국 외무부장관들은 오는 5월 12일 그린란드에 모여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윤성권 인턴연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PCC 보고서, “40년 후에는 재생가능에너지 시대”

쟁점과 이슈 | 2011.05.11 12:18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태양, 풍력 등 재생가능에너지가 2050년까지 세계 에너지 공급량의 최대 77%까지 차지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가 오는 5월 말 발간할 계획인 ‘재생가능에너지와 기후변화에 관한 특별보고서(SRREN)’의 핵심 내용이다.

 

900여 쪽에 달하는 이 보고서에는 태양, 풍력, 지열, 수력, 해양, 바이오 에너지 등 기후변화 완화에 기여하는 6개의 재생가능에너지원을 과학, 기술, 환경, 경제, 사회 등 다양한 시각에서 평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 작성에는 세계 각국에서 총 120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 heatingsolarpanel.com

보고서 발간에 앞서 IPCC는 지난 5월 9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11차 제3그룹회의에서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요약보고서에 따르면, 재생가능에너지에 드는 비용은 점차 낮아지고 있으며 관련 기술도 눈부신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중이다.

 

총 164개의 미래 시나리오 가운데 4개를 세부적으로 검토한 결과, 2050년까지 재생가능에너지 생산량은 매년 평균 100 EJ(exajoule=1018 joule=23.88 Mtoe)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처럼 재생가능에너지 확대를 통해 2050년까지 감축 가능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2200-5600억 톤으로 추산된다.

 

보고서는 재생가능에너지 확대에 필요한 투자비용이 2020년까지 1조3600억-5조1000억 달러(약 1500조-5600조원), 2012년부터 2030년까지는 1조4900억-7조1800억 달러(약 1600조-7900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재생가능에너지 기술비용이 저렴해지면서 실제 투자비용은 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2008년 세계 1차 에너지 공급에서 바이오매스(10.2%), 수력(2.3%), 풍력(0.2%), 태양(0.1%), 지열(0.1%), 바다(0.002%) 등 6가지 재생에너지가 차지한 비율은 12.9%였다. 85%는 화석 연료, 2%는 원자력이 차지했다.

같은 해 전력공급에서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중은 19%(수력 16%, 나머지 3%), 수송연료로는 바이오연료가 2%가량의 비중을 점했다. 난방연료는 땔감 등 전통 바이오매스 17%, 현대식 바이오매스 8%, 태양열과 지열 2% 등 총 27%가 재생가능에너지로부터 공급됐다.

 

 

IPCC1.jpg

2008년 에너지원별 1차 에너지 구성비(%)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재생가능에너지의 빠른 성장 속도다. 2009년에는 세계 금융위기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대비 풍력은 32%, 수력 3%, 태양광 53%, 지열 4%, 태양열 온수공급 및 난방 21% 증가했다. 수송연료에서 바이오연료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08년 2%에서 2009년 3%로 늘어났다.

 

 

   renewables 5.jpg

1971-2008 세계 1차 에너지 공급에서 차지하는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중 변화(%)

 

재생가능에너지의 경제성은 대부분 다른 에너지원에 비해 아직 낮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일부 재생가능에너지원은 이미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한 상태다. 한 국가 또는 에너지 시장에서 특정 에너지원의 선택기준은 경제성만이 아니다. 환경 및 사회적 요소도 반드시 함께 고려해야 한다. 경제성만 보더라도 모든 외부비용을 계산에 넣었는지가 관건이다. 보고서는 재생가능에너지가 점차 저렴해지고 있으며, 기술 진보는 재생가능에너지 가격을 더욱 낮추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IPCC의 이번 보고서는 세계가 화석연료와 핵에너지로부터 벗어나 재생가능에너지의 시대를 여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논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재생가능에너지에 의지해 약 5600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20%를 차지하는 숲의 파괴를 막을 수만 있다면, 지구 기온 상승폭을 2℃ 이내로 낮추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견해다.

 

결국 문제는 정치적 의지다. 이명박 정부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는 12% 수준으로 늘리고, 원자력발전은 48.5%까지 확대하겠다고 한다. 이 계획이 바뀌지 않는 한 '세계 3대 신재생에너지 강국으로의 도약'을 내건 정부의 거창한 목표는 선전용 구호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안병옥 소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구 살리려면 <밀레니엄 소비 목표> 정해야”

쟁점과 이슈 | 2011.02.15 17:46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스리랑카 학자들이 최근 ‘밀레니엄 소비 목표(Millennium Consumption Goals, MCGs)’를 제도화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기후변화 피해를 막고 저개발국의 빈곤문제를 해결하려면 선진국의 과도한 소비습관이 반드시 고쳐져야 한다는 것이다.

overconsuption.gif 이는 2000년 유엔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밀레니엄 개발 목표(MDGs)’를 떠올리게 한다. 밀레니엄 개발 목표는 2015년까지 저개발국가의 빈곤, 물부족, 영아사망, 문맹률, 에이즈 확산 등 8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92개국이 긴밀하게 협조할 것을 천명한 것이다.

 

최근 스리랑카에서는 갑작스런 홍수와 한파로 40여명이 사망하고, 논과 밭이 파괴돼 곡물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스리랑카는 가난한 나라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홍수 피해로 몸살을 앓고 있는 호주 등 기상재해 피해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을 가리지 않고 있다. 올해 농산물 가격상승을 포함한 농업위기를 경고하는 전문가들의 경고도 잇따른다.

2007년 엘고어와 노벨 평화상을 공동수상했던 IPCC의 모한 무나싱히(Mohan Munasinghe) 부의장은, 저개발국 빈민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기상이변의 원인은 선진국들의 이산화탄소 배출이라는 점을 상기시켰다. 중요한 것은 저개발국에서의 온실가스 감축이 아니라 과소비를 줄이려는 선진국들의 노력이라는 것이다.

밀레니엄 개발 목표와 소비 목표는 개도국과 선진국에서 짝을 이루어 병행되어야 한다. 개도국 입장에서는 빈곤 해결이 당면 과제지만, 선진국에서는 과도한 소비에 기인한 환경문제가 문제의 핵심이다. 선진국에서의 소비 변화는 지속가능한 지구 환경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선진국 시민들의 삶의 질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어디부터 출발해야할까? <밀레니엄 소비 목표>는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지 않다. 하지만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은 방향에서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다.

 

1. 2020년까지 선진국의 과체중과 비만율을 절반으로 줄인다. 이렇게 되면 식량자원의 과도한 소비로 발생하는 환경문제와 질병 및 사망에 관련된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2. 주 40시간(+a) 근무를 절반으로 줄여 20시간 근무제로 전환해야 한다. 일자리를 나누어 고용을 확대해 삶의 질과 건강을 추구하는 것이다.

3. 부유층에게 세금을 더 부과해 부의 분배가 좀 더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 세계 인구의 20%에 불과한 부유층이 낭비적인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전 지구 자원의 85% 이상을 독점적으로 소비하는 시대는 막을 내려야 한다.
                                                                                     

4. 걷기나 자전거 타기처럼 에너지를 소비하지 않는 교통수단을 늘려야 한다. 이는 시민들의 건강을 증진할 뿐만 아니라, 화석연료와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금속자원의 소비를 줄이고 더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중요하다.

5. 보건의료 혜택에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 차별 없는 보건의료 혜택은 개발도상국만 아니라 미국 등 여러 선진국에서도 여전히 성취되어야할 과제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이윤주 연구원).

신고

IPCC 개혁과 파챠우리 의장의 운명

신간 보고서 맛보기 | 2010.09.14 09:51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IPCC(유엔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 의장 라젠드라 파차우리에 대한 사퇴 압력이 다시금 거세지고 있다. 지난해 IPCC는 2007년 제4차보고서에서 발견된 오류들 때문에 큰 곤욕을 치러야 했다. 특히 히말라야 빙하가 2035년에 사라질 것이라는 보고서의 내용은 잘못된 것으로 밝혀져 ‘빙하게이트’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한 상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젠드라 파챠우리 IPCC 의장


이후 파챠우리는 IPCC의 신뢰도 손상에 책임을 지고 의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아 왔지만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사를 굽히지 않아 왔다. 하지만 최근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의 자문역할을 하고 있는 중립적인 전문가 조직 ‘인터아카데미 협의회(IAC, InterAcademy Council)’가 IPCC의 개혁방안을 담은 보고서를 발간함으로서, 파챠우리는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에 다시금 힘이 실리고 있다. IPCC 개혁방안에 관한 검토와 보고서 작성을 의뢰한 사람은 UN의 수장 반기문 사무총장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IPCC는 지금까지 기후변화와 관련된 과학, 정치, 사회경제 분야의 자료 수집과 검증 및 보고를 훌륭하게 수행해 왔다. 하지만 점점 더 많은 이해당사자들의 개입과 관심의 증대, 더욱 정밀해진 검증의 필요성 등을 감안할 때, IPCC의 근본적인 개혁은 불가피하다. 보고서가 담고 있는 권고사항은 조직 거버넌스 및 운영 방식, 자료 검토과정, 불확실성의 기술과 전달방법, 의사소통, 평가과정의 투명성과 관련된 것이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향후 IPCC의 보고서에는 주류 과학자들의 연구 성과와는 다른 과학적 견해도 기술되어야 한다.

● 기후변화 데이터를 취급함에 있어서 보다 엄격한 지침이 마련되어야 한다.

● IPCC 내에서의 거버넌스와 운영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상설 집행위원회의 설치가 필요하며, 구성원으로는 IPCC 의장, 작업반 공동의장들, 사무국의 고위급 실무책임자, 평회원 등이 포함되어야 한다.

● IPCC 임원들에 대해서는 이해관계의 충돌이 엄격하게 검증되어야 하며, 의장의 임기는 현재(6년 임기에 한차례 연임 가능)보다 대폭 단축되어야 한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이번 보고서의 내용에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IPCC 파챠우리 의장은 보고서가 발간된 직후 "많은 비난에도 불구하고 의장직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파챠우리 의장의 사퇴 여부는 오는 10월 11일부터 14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인 제32차 IPCC 총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될 전망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AQUA 객원연구원).









신고

지구온난화로 에베레스트 등반 위험해졌다

나라 바깥 소식 | 2010.05.29 10:14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지구온난화로 빙하가 녹아내리면서 에베레스트 등반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다는 세파의 증언이 나왔다. 네팔인 세파로서 8,850m 정상을 20차례나 등반한 아파에 따르면, 빙하와 눈이 녹아 불어난 물이 홍수처럼 쏟아져 내리면서 등반가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으며 곳곳에서 바위들이 드러나고 있다. 노출된 바위 표면은 아이젠 사용을 힘들게 하기 때문에 추락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에베레스트 등정이 인기를 끌면서 많은 아마추어 등반가들이 정상 등정을 시도하고 있다. 이 때 숙련된 세파의 도움이 필요함은 물론이다. 최근 런던 대학은 히말라야 빙하가 연간 10~60m의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으며, 빙하의 해빙으로 등반가들이 더 많은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히말라야 빙하의 해빙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IPCC는 2007년 히말라야 빙하가 빠른 속도로 녹아내려 2035년에는 거의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하지만 2010년 초 IPCC는 히말라야 빙하속도에 대한 자신들의 견해가 과장된 것이라는 사실을 인정해야만 했다. 그렇다고 문제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 히말라야 일부 지역에서 빙하가 녹아내리는 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기 때문이다. 최근 영국의 환경학자 Lewis Gordon Pugh는 히말라야 해빙의 경각심을 알리기 위해 녹아내린 에베레스트 빙하가 고여 형성된 호수 1km를 수영해 건넜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김미형 객원연구위원).



신고

바다 수온상승이 두려운 이유

신간 보고서 맛보기 | 2010.05.29 00:36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바다의 수온은 육지의 기온보다 쉽게 변하지 않는다. 따라서 지구온난화 현상의 관찰에 훨씬 더 적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네이처지에 발표된 한 논문에 따르면, 지난 15년 동안 전 세계에서 광범위하게 수집된 바다 수온자료를 분석한 결과 바다가 꾸준하게 더워지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independent


미국, 영국, 독일과 일본의 해양학자들로 이루어진 연구팀은 바다 수심 700m 상층부의 수온이 1993년부터 2002년까지 꾸준히 증가해왔음을 밝혀냈다. 2003년 이후부터 수온의 상승속도는 둔화되고 있지만, 전반적인 수온 상승속도는 IPCC 제4차보고서에 수록된 값보다는 약간 높은 수준이다. 이번 연구는 특히 Argos라 불리는 최신 수온관측 장비를 이용해 전 세계의 해수온도를 가장 정확하게 측정해낸 것으로 평가된다.

바다 수온의 상승은 다양한 자연재해를 초래할 수 있다. 첫째, 강력한 태풍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열대폭풍의 발생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해수 표면의 온도, 해수면 상승, 해류 순환 등이 꼽히며, 이들은 서로 복합적으로 작용해 태풍의 강도에 영향을 미친다(관련기사 “싸이클론과 허리케인, 갈수록 강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 온도에 민감한 해양생물들이 영향을 받으면서 생태계가 파괴될 수 있다. 산호초와 같은 고착생물들은 수온이 올라가면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하얗게 죽어가는 백화현상을 보이게 된다. 냉수성 어류들은 수온이 상승하면 차가운 지역을 찾아 이동하게 되며, 이는 수산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최근 동해안에서 명태가 자취를 감춘 것도 수온 상승과 무관하지 않다.

셋째, 수온이 올라가면 기체의 용해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그만큼 대기 중 온실가스 농도가 상승하게 된다. 또한 바다의 열 저장능력이 대기에 비해 천배나 크기 때문에 수온 상승은 그것에 상응하는 만큼의 열 저장능력 상실을 의미한다.

넷째, 물은 4℃에서 부피가 가장 작으며 수온이 올라가면 부피가 늘어나기 때문에 수온이 상승하는 만큼 해수면이 상승하는 효과가 있게 된다. 또한 육지의 빙하가 녹게 되면 해수면 상승효과는 배가된다(관련기사 미래 해수면 상승에 대한 예측은 얼마나 정확한가?).

2003년 이후부터 수온 상승속도는 완만해지고 있지만 이를 수온 상승이 멈췄다고 해석할 수는 없다. 1993년부터 현재까지는 수온상승 추세가 통계적으로 매우 유의한 것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과거 수온 측정방식의 한계를 극복한 매우 중요한 연구로 평가받을 수 있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여 지구온난화를 막지 않는 이상 해수 온도의 상승은 피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 피해가 고스란히 우리에게 돌아오는 것임은 물론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류종성 해외연구위원).




신고

기후과학을 겨냥한 매카시 공격을 멈춰라

나라 바깥 소식 | 2010.05.19 10:06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미국 국가과학아카데미 소속의 250명이 넘는 과학자들이 공동성명을 통해 기후회의론자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 이들은 최근 기후과학에 대한 공격이 지적인 수준을 벗어나 선정성과 불순한 의도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한 성명서에서 연구자들은 ‘기후게이트’라고 불리는 이메일 유출사건에 대한 공격이 1950년대 매카시에 의해 저질러진 공산주의자 마녀사냥과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과학자들은 “우리는 과학자들에 대한 고소 위협 등 메카시적 마녀사냥을 중단할 것을 호소한다.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명백한 거짓말들이 정치인들의 입에서까지 나오면서 시민들이 행동에 나서는 것을 주저하게 만들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과학자들은 기후과학자들에 대한 정치적 공격이 불필요한 사회불안을 야기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지구의 역사 45억년 동안 빅뱅과 진화론 같은 이론은 일부 과학자들이 동의하지 않고 있음에도 “압도적으로 인정하는‘ 사실로 되어 있다. 기후과학 역시 이런 종류의 문제라는 것이다.

서명에 참여한 사이언스지의 부룩 한슨 부편집장은 “지금은 기후변화라는 피할 수 없는 위기 대처에 집중해야할 때다. 지난 2007년 제4차 IPCC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할 수 있는 사회적인 능력은 과대평가한 반면, 기후변화의 진행속도는 너무 낮게 평가했다.”는 시각을 보였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안준관 선임연구원).



신고

기후변화의 원인, 인간인가 자연인가?

신간 보고서 맛보기 | 2010.03.16 13:11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기후변화가 인간의 활동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자연적인 변화인지에 대한 논란은 오래된 것이다. 이 논란은 2007년 IPCC 4차보고서의 발간으로 종식된 것처럼 보였지만 최근 들어 다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두 가지 사건으로 촉발되었다. 작년 11월 영국 과학자들의 이메일이 해킹되면서 기후변화의 증거가 의도적으로 과장되고 있다는 이른바 ‘기후게이트’와 IPCC 보고서가 히말라야 빙하가 녹는 시점을 잘못 인용한 ‘빙하게이트’가 바로 그것이다. 최근에는 기후변화를 지렛대 삼아 이득을 보는 녹색기업들의 로비설까지 나돌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과학자들의 눈으로 볼 때 IPCC 4차보고서의 오류는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며, 기후변화가 인간의 활동에 의한 것이라는 점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다. 이는 2007년 이후의 연구결과들에서도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논문이 한 과학저널에 발표되어 눈길을 끈다. 이 논문은 2007년 이후 출간된 빙하, 강우량, 기온과 관련된 기후변화 논문 110편을 검토해 기후변화의 원인을 밝히고자 했다. 그 결과 글로벌한 차원뿐만 아니라 지역 수준에서도 기후변화가 인간의 활동에 의한 것이라는 사실이 판명되었다. 이 점은 기온상승, 강우량 변화, 해류순환 변동 등에서 확인된다. 이 논문의 특징은 IPCC 4차보고서의 수준을 뛰어넘어 지역 차원에서 분석을 시도했다는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기후변화와 관련된 연구논문들은 전 지구적인 규모의 현상을 파악하고 예측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하지만 최근의 논문들은 보다 지역적인 규모에서의 기후변화 예측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 이유는 각자가 살고 있는 주변지역의 기후변화를 예측할 수 있어야만 그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50년간 지구 평균기온이 0.8도 증가했다는 내용은 기후변화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지만, 정작 우리 자신들에게 의미 있는 숫자로 다가오지는 않는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2030년 예상되는 강원도 평균기온, 제주도 평균 강우량, 인천앞바다 해수면 상승처럼 지역의 구체적인 조건을 반영한 자료들이다.

이 논문은 IPCC 4차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았던 지역적인 규모에서의 기후변화를 종합적으로 분석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지역적인 분석 결과는 기후변화의 원인이 인간의 활동에 의한 것이라는 사실에 대해 보다 강력한 증거를 제공해준다는 것이 이 논문의 결론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류종성 해외연구위원).




신고

"히말라야 빙하 소멸론 근거 없다"

나라 바깥 소식 | 2010.02.02 20:17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인도 과학자의 추측일 뿐 연구 뒷받침 없어"

(서울=연합뉴스) 지구 온난화로 오는 2035년까지 히말라야 산맥의 빙하가 녹아 없어질 것이라는 유엔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의 지난 2007년 주장에 과학적 근거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말라야 쿰부(Kumbu)빙하 ⓒ bumbar74/Flickr


   당시 IPCC 보고서에서 히말라야 부분을 담당했던 과학자들이 관련 내용을 삭제를 검토하고 있어 IPCC 지구온난화 관련 보고서의 신빙성에도 타격이 예상된다.

   17일 텔레그래프, 선데이타임스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2007년 발간된 IPCC 보고서 작성자들이 최근 2035년까지 히말라야 빙하가 녹아 없어질 것이라는 주장이 과학적 연구가 아닌 이보다 8년 전에 나온 한 과학잡지의 보도에 근거를 뒀다고 시인했다.

   게다가 과학잡지에 게재된 기사도 당시 인도 델리의 자와할랄 네루 대학 교수였던 사이에드 하스나인과의 통화 내용을 토대로 작성된 것으로 드러났다....더보기(연합뉴스 2010.1.18)
신고

기후변화협상이 성공하기 위한 7가지 조건

쟁점과 이슈 | 2009.11.17 03:12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다음 달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15)는, 인류가 기후변화라는 사상 초유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를 다루는 시험대이다. 하지만 코펜하겐에서 교토의정서를 대신할 새로운 협약 체결은 불가능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파국을 피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까지는 합의를 반드시 이끌어내야 한다.

기후변화협상이 성공하기 위한 조건은 무엇일까? 가장 핵심적인 7가지를 선정해 소개한다.


1. 선진국의 역사적 책임에 상응하는 과감한 감축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CC는 기후변화가 회복 불가능한 수준으로 치닫지 않기 위해서는 지구온도가 2℃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임계점을 제시하고 있다. 이 임계점을 넘지 않기 위해서는 전 지구적인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5년을 정점으로 줄어들어야 하며, 2050년에는 2000년 수준의 50-85%까지 온실가스를 감축해야만 한다.

온실가스 감축에는 형평성, 책임, 능력이라는 세 가지 기준이 적용된다. 이 기준에 따르면, 선진국이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40%까지 감축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는 기후변화협약의 기본원칙인 ‘공통의 차별화된 책임의 원칙’에 부합하는 것이기도 하다.

유엔기후변화협약에서 부속서 II 국가의 지위를 갖고 있는 23개 국가의 인구는 전 세계 인구의 14%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1850년 이래 이들 국가들의 온실가스 누적배출량은 전 세계 누적배출총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며, 오늘날 전 세계 배출량의 약 40%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올해 12월 코펜하겐 회의를 앞두고 지금까지 선진국들이 발표한 계획을 종합해보면, 1990년 대비 11-15% 감축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는 과학자들이 제시하는 25~40% 감축과는 엄청난 차이가 있는 내용이다. 기후변화라는 전 지구적인 환경위기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은 탄소배출을 통해 경제성장의 과실을 누려왔던 선진국들에게 있다. 역사적 책임에 상응하는 선진국들의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이야말로 인류가 지구상에 존속하기 위한 첫 번째 전제조건이다.


2. 주요 개발도상국의 적극적인 감축 노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진국들이 기후변화협상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온실가스 배출을 과감하게 줄여야 한다는 주장에는 이론의 여지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이 개발도상국들의 온실가스 감축노력을 면제해주는 것은 아니다. 특히 최근 온실가스 배출량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으며 세계 배출량에서의 비중 또한 증가하고 있는 중국, 인도, 브라질, 한국, 대만,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은 포스트 교토의정서 체제에서 전 지구적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보다 적극적인 기여를 해야 한다.

국제에너지기구는 2005년부터 2030년까지 개발도상국들의 에너지 수요가 75%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기온상승을 억제하려면 개발도상국의 배출증가량을 줄이는 노력이 반드시 병행되어야한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특히 중국, 인도 등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적지만 배출총량이 많은 개발도상국들의 감축노력이 절실하다. 이들 국가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다면, 선진국들이 과감한 감축에 나선다 하더라도 기온상승 억제라는 인류 공동의 목표 달성은 수포로 돌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유럽연합은 2020년까지 개발도상국이 배출전망치(BAU) 대비 15~30퍼센트까지 감축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왔다. 우리나라와 멕시코 등 OECD 회원국이면서도 온실가스 감축의무에서 제외되어 왔던 국가들은, 의무감축국 편입 여부와 무관하게 여타 개발도상국들에 비해 훨씬 강력한 감축목표를 제시해야 한다.


3. 재생가능에너지 확대를 위한 담대한 계획과 실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석연료와 결별하기 위한 담대한 계획과 실행이 전 지구적인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특히 재생가능에너지와 스마트 그리드를 얼개로 한 깨끗한 에너지의 생산과 유통, 소비 효율화, 분산전원시스템의 확립 등에 대한 합의가 중요하다.

에너지 전환에 가장 적극적인 나라로는 독일을 들 수 있다. 독일은 지난 2000년「재생가능에너지법」을 제정하면서 이미 2006년에 이산화탄소 배출을 1990년 대비 18%나 줄일 수 있었다. 2010년까지 전체 전력 중 재생가능에너지 비중을 12%까지 높인다는 목표까지 세워둔 상태다. 하지만 2007년 현재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중은 14%를 차지해 목표량을 2%가량 초과달성한 것으로 평가된다. 유럽연합의 목표는 2020년까지 재생가능에너지 보급 비중을 전체에너지의 20%로 높인다는 것이다.

재생가능에너지의 확대는 유럽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일본, 브라질 등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재생가능에너지 보급률은 고작 1% 수준에 불과하며, 2030년에도 11%에 불과한 수준으로 확대될 계획이다. 에너지를 거의 전량 수입해야하는 처지를 고려한다면, 재생가능에너지 확대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정치적 의지가 요구된다.


4. 개발도상국에 대한 재정지원과 기술이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진국은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적응에 필요한 재정지원과 기술이전 약속을 지켜야할 의무가 있다. 탄소배출권 수익의 2%를 할당해 2008년부터 운영하기로 했던 유엔의 기후변화 적응기금은 선진국들의 약속불이행으로 1,800만 달러가 부족한 실정이다.

기후변화는 먼 미래에 닥칠 위험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인 생존의 위기다. 특히 아프리카, 남아시아, 태평양 군소도서국가 등 이미 피해가 가시화되고 있는 나라들에는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경제적인 능력과 기술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들에 대한 재정지원과 기술이전이 지체될 경우 수많은 기후난민이 발생해 그 부담은 결국 선진국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지난 9월 유럽연합은 선진국들이 매년 330억 달러에서 740억 달러까지 개발도상국에 제공해야 한다며, 유럽연합은 30억 달러에서 220억 달러까지 책임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오는 12월 코펜하겐에서도 개발도상국에 대한 재정지원과 기술이전 문제는 협상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G77 등 중국을 필두로 한 개발도상국들은, 새로운 기후변화협약 성공의 전제조건으로 재정지원과 기술이전에 대한 선진국들의 책임 있는 태도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5.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에 대한 감독과 감시 강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탄소배출권거래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비용효과적인 수단이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유럽연합을 비롯한 많은 선진국들은 이 제도를 이미 시행하고 있거나 도입할 계획을 갖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에 미온적이던 미국에서도 청정에너지안보법이 상원을 통과하게 되면 총량제한배출권거래제(Cap & Trade)가 시행되게 된다.

하지만 청정개발체제(CDM) 등 국제시장에서 이루어지는 배출권 거래는 충분한 감독과 감시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온실가스 다배출자들에게 면죄부를 주는 수단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 또한 청정개발체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개발도상국의 전통문화를 파괴하고 토착민들의 인권을 침해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따라서 이들 감축수단에 대한 국제기구와 NGO의 감시기능을 강화하고 해외 크레딧의 감축분 인정범위를 보다 엄격하게 제한할 필요가 있다.


6. 기술주의에 경도된 온실가스 감축정책에 대한 경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서는 기술을 개발하고 적용하는 것이 불가피하다. 하지만 기술만능주의에 경도되어서는 안된다. 특히 탄소포집저장기술(CCS), 인공나무, 인공화산, 태양우산 등 안전성과 실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지구공학(geoengineering)적인 접근은 매우 신중하게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설령 일부 기술의 실효성이 입증되었다 하더라도 앞으로 5~10년 사이에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안정화시키기 위해서는, 에너지효율 향상과 재생가능에너지 보급에 더 많은 투자를 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20~30년 후에나 상용화 가능성이 있는 기술에 대한 막대한 재정투자는, 자원배분을 왜곡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시간을 다투는 기후변화 대책으로 적합하지 않다.

한편, 선진국들의 온실가스 감축기술 개발이 새로운 기술제국주의로 이어질 위험에 대해서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 온실가스를 줄인다는 명분으로 선진국들이 기술을 앞세워 막대한 이득을 취하려 든다면, 세계는 빠른 속도로 갈등과 국지적 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빨려 들어가게 될 것이다.


7. 기후정의와 형평성의 원칙 적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은행은 개발도상국들이 기후변화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현재 지출하고 있는 연간 약 80억 달러의 비용이 2030년에는 4천억 달러 규모로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는 기후변화라는 초유의 현상에 가장 책임이 없는 국가와 개인이 오히려 기후변화가 초래하는 피해에 가장 심각한 수준으로 노출된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한 사회 내에서 기후변화의 최대 피해자는 사회경제적 약자들이다. 여기에는 제3세계 국가의 대다수 국민들뿐만 아니라 선진국의 저소득층, 노령자, 영유아, 임산부 등이 해당된다. 온실가스 감축노력과 석유자원의 고갈은 가스, 전기 등 에너지가격의 급속한 상승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 이 과정에서 사회경제적 약자들은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기 위한 최소한의 에너지도 공급받지 못하고 심지어는 조상대대로 물려받은 자신의 삶터를 상실하게 될지도 모른다.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에 있어서는 ‘기후정의의 원칙’이 확고하게 지켜져야 한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안병옥 소장).


신고

"기후변화, 미래 인류의 대량학살 될 것"

나라 안 소식 | 2009.09.27 22:12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우리 함께 지구를 지킵시다!"

일면식도 없는 설치 미술가와 목사가 만났다. 설치미술가 최병수씨와 투발로에서 온 알라마띵가 루사마(Rev. Alamatinga Lusama, 이하 루사마) 목사. 이들은 왜 만나야 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에 잠기는 투발루를 상징하는 사진ⓒ kaaam4u/Flickr


이유는 하나. 지구를 살리기 위한 몸부림이었다. 최병수 씨는 '지구 온난화 모두가 위기다'란 주제로 작품 활동 중이다. 루사마 목사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영토가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는 투발루를 알리는 환경 전도사다.

이들은 지난 21일 여수시 화정면 백야도 최병수 씨 작업공간에서 머리를 맞댔다. 그들의 공동 목표는 오는 12월 코펜하겐에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에서 지구의 위기를 알리는 일이었다.

"기후변화, 미래 인류의 대량학살 될 것"

두 사람은 만나자 마자 기후변화와 작품 등에 대한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놨다.

최병수 : "투발루가 물에 잠길 거라며 외국으로 이민을 떠난다던데 사실인가?"

루사마 : "그렇지 않다. 우리나라는 공장이 없어 뉴질랜드 등으로 일자리를 찾아 간 것이다. 앞으로 물에 잠기게 되면 그럴 수밖에 없을 것이다. 기업 등이 내뿜는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는 유태인 대량학살보다 더 큰 미래 인류의 대량학살이 될 것이다."

최병수 :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선진국에 대해 화가 많이 나겠다. 우리나라도 투발루 국민에게 사죄할 입장인 것 같다."

루사마 : "의자는 어떤 표현을 한 것인가?"

최병수 : "지구 온난화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물에 잠기는 투발루 등을 형상화한 것이다. 의자는 회의에서 무엇을 결정하는 장소다. 사람들이 의자에 앉아 절망도 결정하지만 희망도 결정하는 것을 표현했다. 이 눈금은 투발루, 방글라데시 등의 나라가 바다에 잠길 걸 예상한 바닷물 수위를 나타내는 것이다."

이 작품으로 퍼포먼스를 진행할 생각이다. 이로 인해 세계 정상들에게 지구 보호에 대한 강한 인상이 전해지길 바란다."(more 오마이뉴스 2009.9.26)




신고

불편한 진실, 그리고 잃어버린 20년

생각 나눔 | 2009.09.14 18:00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류종성(미 워싱턴주립대학 박사후과정, 기후변화행동연구소 해외연구위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과 이삼 년 전만 해도 지구온난화의 원인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편이었다. 온실가스 배출 책임을 회피하려는 사람들은 지구온난화의 책임이 인간에게 있다는 주장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당시만 해도 “태양흑점의 활동이 기온 상승의 주범이다” 또는 “화산폭발이 온실가스 증가의 원인이다”는 식의 주장이 횡행했었다.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은 미 상원에서 ‘불편한 진실’에 대해 강연할 때 석유산업의 이해를 대변하는 의원들로부터 ‘불편한 거짓말’이라는 비아냥거림을 듣기도 했다. 하지만 진실은 감출 수 없는 법이다. 앨 고어는 미 해군 잠수함이 북극에서 빙하의 두께변화를 측정했던 자료를 공개했던 장본인이다. 당시 그 자료는 군사기밀이었다. 그로부터 몇 년이 지나 당시의 자료를 과학적으로 뒷받침하는 논문이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실렸으니, 거짓말을 누가 하고 있는 것인지는 자명해졌다.

2007년 IPCC의 제 4차 보고서가 나온 후로는 지구온난화의 원인에 대한 시비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왜냐하면 이 보고서를 통해 인간활동으로 온실가스가 증가했다는 가설은 더 이상 검증할 필요가 없는 ‘사실’로 굳어졌기 때문이다. 보고서 곳곳에서 눈에 띄는 'very high confidence'라는 용어는 10번 중에서 9번 이상이 맞는다는 말이다. 과학자들은 의견을 개진할 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기 때문에, 통계적으로 매우 유의하다(very statistically significant)는 말을 자주 사용한다. 4차보고서의 내용은 이를 훨씬 뛰어넘는 것으로서 그만큼 지구온난화의 원인에 대한 과학자들의 신념이 확고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특히 IPCC 제 3차 보고서가 발표된 2001년 이후 최악의 시나리오로 예상했던 것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기온이 상승하고 있다는 보고는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브레이크가 파열된 증기기관차가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다 치자. 이 기관차를 세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기관차 증기를 빼고 화물을 버려서 무게를 줄여야 한다. 가능하면 오르막길 궤도를 찾아 달리는 속도도 줄여야 할 것이다. 하지만 이산화탄소 감축에 관한 한 기관사와 차장들은 서로 눈치를 보느라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 이들이 할 수 없다면, 우리 같은 승객들이 대신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지난달 정부는 2020년까지 달성할 온실가스 감축목표 3가지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현재의 경제성장을 유지한 채 각각 2020년 배출전망치 대비 21%, 27%, 30%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다. 이는 2005년 대비 8% 증가, 0%, 4% 감소를 의미한다. 하지만 유럽연합은 1990년 대비 20%를 감축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다른 나라들의 분위기를 봐서 30%까지 감축할 수 있다는 목표까지 세워두고 있다.

현재 정부가 제시한 목표 정도로 이들 나라의 녹색산업을 따라잡을 수 있을까? 어림없는 일이다. 우리는 유럽보다 빠르게 성장해 왔기 때문에, 그들과 단순 비교하면 안된다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2020년에 세계 7대 녹색강국으로 진입’하겠다는 나라치고는 감축목표가 너무 적다. 유럽에서 이산화탄소 감축을 준비해왔던 지난 20년 동안, 우리는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던 것일까? 지금 정부가 준비했다는 브레이크는 기관차를 멈출 수 있을 정도로 성능이 충분한 것일까? “잃어버린 20년”치고는 그 차이가 너무나 커 보이는 요즈음이다.



신고

[국제] IPCC 의장, 이산화탄소 농도 350ppm 유지 주장 지지

나라 바깥 소식 | 2009.08.30 01:35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유엔의 수석 기후학자이자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의 의장인 라젠드라 파차우리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350ppm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조하고 나섰다. IPCC는 5년마다 기후변화에 관한 공식 평가를 수행하는 2,000여명의 과학자 집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발간된 IPCC의 4차보고서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450ppm으로 유지할 것을 제안했었다. 450ppm은 수많은 환경단체들과 세계의 정부들이 올해 12월 코펜하겐에서 개최될 예정인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에서 다루게 될 가이드라인 구실을 해왔다.

파차우리는 프랑스 통신사 AFP와의 인터뷰에서 “IPCC 의장으로서 견해표명은 할 수 없으나 인류의 한 구성원으로서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350ppm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대기중 이산화탄소 농도 350ppm 유지 주장을 펴왔던 350.org의 동영상

과학자들과 시민들로 구성된 350.org라는 단체는 오래 전부터 전 지구적인 이산화탄소 감축목표를 350ppm으로 하향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었다. 이들은 오는 2009년 10월 24일 전 세계적인 대규모 캠페인을 계획하고 있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신고

[과학칼럼]섭씨 1도의 위력

나라 안 소식 | 2009.08.27 15:10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한국의 근해에도 '죠스'가 나타났다. 여름마다 피서객이 즐겨 찾는 인천 해변에서 식인상어인 길이 5.5m의 대형 백상아리가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올해 들어 2월, 3월, 5월, 7월, 8월에 동해, 남해, 서해 등 계절과 지역을 가리지 않고 상어가 출현하고 있다. 또한 맹독성의 해파리의 습격으로 피서객이 다치거나 어장이 황폐화 되는 사례도 심심찮게 들린다. 여름이면 바다 수영을 즐기는 필자를 비롯한 해수욕객, 어부들에게 상어와 해파리는 걱정거리가 아닐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해안에 떼로 출현한 '노무라입깃해파리' ⓒ연합뉴스

이렇게 온대아열대성 어류인 상어들이 자주 출몰하고 해파리 떼의 습격이 빈번한 원인지구온난화로 인한 연근해 수온 상승 때문이다...(more 경남도민일보 2009.8.27)

신고

[방글라데시], 기후변화 대응 대형프로젝트 착수

나라 바깥 소식 | 2009.07.29 17:27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방글라데시 정부가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변화 영향에 대응하기 위해 40억 달러가 넘는 규모의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방글라데시에서는 이미 홍수와 가뭄, 사이클론이 점차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기후변화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IPCC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2050년까지 방글라데시 국토의 17%가 침수될 것이며 최소 2천만명이 주거지를 잃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AP Photo/Biswaranjan Rout


방글라데시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프로젝트는 수천 개의 피난소 건설과 해안지역 식수(植樹) 및 간척계획을 포함하고 있다. 자금 조달을 위해 방글라데시 정부는 세계은행(IBRD)과 아시아개발은행(ADB) 및 부유한 국가들과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글라데시 환경부 장관인 라만(Rahman)은 방글라데시는 세계에서 최하위 탄소배출국가 중 하나이며, 부유한 국가들이 기후변화적응에 드는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신고

IPCC 4차보고서 이후 밝혀진 '불편한 진실' 10 가지

신간 보고서 맛보기 | 2009.07.26 12:30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기후변화에 대해 우리 인류가 알고 있는 것은 얼마나 될까? 우리나라 언론들은 기후변화 연구 결과를 충분히 소개하고 있는 것일까? 지난 6월과 7월 퓨 지구기후변화센터(PEW Center on Global Climate Change)와 세계자원연구소(World Resources Institute)는 2007년 IPCC가 4차보고서를 발간한 이후 새롭게 밝혀진 기후변화과학의 결과를 정리해 발표했다. 기후변화행동연구소는 두 보고서(PEW 보고서, WRI 보고서)를 검토한 후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10개의 연구결과를 선정해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1889년부터 2006년까지 관측 데이터를 선형 회귀분석한 결과, 태양의 활동과 같은 자연적인 요인보다는 인간의 활동이 지구온난화의 주요 원인임이 밝혀졌다. 태양의 활동이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은 10% 정도에 불과했다.
Lean J. and D. Rind(2008): How natural and anthropogenic influences alter global and regional surface temperatures: 1889 to 2006. Geophysical Research Letters, vol. 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1950년부터 1999년까지 50년간의 자료를 바탕으로 미국 서부지역의 물 순환시스템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하천 유량, 겨울철 기온, 적설량 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의 60%가 인간의 활동이라는 사실이 입증되었다.
Barnett, T. et al.(2008): Human-induced changes in the hydrology of the western United States. Science 319:1080.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IPCC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2000년부터 2007년까지 이산화탄소 농도는 매년 2ppm씩 증가해 그 속도가 1990년대에 비해 33%나 빠르다. 최근 자료를 종합해 기후변화 예측모델을 업데이트할 경우 21세기말 지구 온도는 5.2°C 증가하게 될 것이다(과거의 예측모델에 따르면 2.4°C 증가).
Sokolov, A. et a.l(2009): Probabilistic forecast for 21st century climate based on uncertainties in emissions (without policy) and climate parameters. Journal of Climate DOI: 10.1175/2009JCLI286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지금 당장 증가를 멈춘다 하더라도 앞으로 1000년간 지구의 기온은 계속 높은 상태를 유지할 것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의 상당 부분은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에 도달했다. 오랫동안 바다는 태양에너지를 상당량 흡수함으로써 기온 상승을 억제해 왔지만 이제 그러한 효과는 약화됐으며 오히려 그동안 축적된 열을 방출함으로써 지구를 더 따뜻하게 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450∼600ppm까지 상승하면 세계 곳곳에서 강우량이 회복 불가능한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다.
Solomon, S. et al.(2009): Irreversible climate change due to carbon dioxide emission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06:1704-17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북극 바다에서 해빙 현상이 가속화 되면 해안으로부터 1,500km 떨어진 육상부의 토양에까지 더 많은 태양에너지가 도달하게 된다. 그 결과 영구동토층이 빠른 속도로 녹아 그 속에 갇혀있던 대량의 이산화탄소와 메탄이 대기 중으로 방출될 가능성이 높다.
Lawrence D. et al.(2008): Accelerated Arctic land warming and permafrost degradation during rapid sea ice loss. Geophysical Research Letters, vol. 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2100년 700ppm에 도달할 경우(2008년 385.57 ppm), 하루 평균기온은 미국 중서부와 남부유럽에서 40°C, 호주, 인도, 중동,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는 50°C를 초과하게 될 것이다.
Sterl, A. et al.(2008): When can we expect extremely high surface temperatures? Geophysical Research Letters, vol. 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세계빙하관측서비스(WGMS: World Glacier Monitoring Service)의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아홉 군데의 산악지대에서 30개의 빙하가 녹아내리는 속도는 2004년부터 2005년까지 그리고 2005년부터 2006년까지 두 배 정도 증가했다.
UNEP(2008): Press Release. 2008. 3. 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1970년부터 2004년까지 28,800개의 동식물 생태계와 829개의 물리적인 기후시스템의 변화양상에 대한 문헌자료를 메타 분석한 결과, 인간의 활동에 서 비롯된 지구온난화가 이미 생태계와 물리적 시스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Rosenzweig, C. et al.(2008): Attributing physical and biological impacts to anthropogenic climate change. Nature, 453:353-3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캐나다의 브리티시 콜롬비아 숲에서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으로 나무줄기의 껍질을 뚫고 들어가 영양분을 빼앗는 딱정벌레류(beetles)의 개체수가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다.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을 통해 브리티시 콜롬비아 숲생태계의 변화를 예측한 결과, 2003년 소규모 이산화탄소 흡수원이었던 숲이 2020년에는 매년 1,760만 톤가량의 이산화탄소를 방출하는 배출원으로 변모할 것으로 예상된다.
Kurz, W. et al.(2008): Mountain pine beetle and forest carbon feedback to climate change. Nature, vol. 4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인공적으로 닫힌 생태계(mesocosm)에서 플랑크톤 군집을 다양한 수준의 이산화탄소 농도에 노출시킨 결과, 2100년까지 이산화탄소 농도가 계속 증가하게 되면 열대지방의 바다에서 ‘죽음의 해역(dead zone)'이 50%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죽음의 해역‘은 산소가 부족해 생명체가 살기 힘든 바다에 붙여진 이름이다. 지금까지는 ’죽음의 해역‘이 비료나 하수의 유입에 따른 질소 농도의 증가 때문에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Oschlies, A. et al.(2008): Simulated 21st Century’s increase in oceanic suboxia by CO2-enhanced biotic carbon export. Global Biogeochemical Cycles, vol. 22.

관련 글 보기> 북극 얼음층 두께 지난 5년간 42% 감소
                 미국 정부 보고서 "기후변화는 미국 안마당에서 일어나고 있다"

신고

[국제] IPCC 의장, "미국의 탄소관세 규정은 위험한 무기"

나라 바깥 소식 | 2009.07.25 00:58 | Posted by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유엔의 과학자그룹인 IPCC 의장 라젠드라 파챠우리(Rajendra Pachauri)가 미국의 기후변화법안에 담긴 탄소관세 조항을 비판하고 나섰다. 탄소관세 도입 시사는 개발도상국이 새로운 기후변화협약에 참여하도록 노력해왔던 유엔의 노력을 수포로 돌아가게 민들 것이라는 것이 비판의 요지다. 앨 고어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2007년 IPCC를 대표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던 파챠우리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탄소관세는 매우 위험한 무기다. 미국은 이 무기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CC 의장 라젠드라 파챠우리(Rajendra Pachauri)ⓒ universityofcopenhagen/Flickr


미 하원을 통과한 기후변화법은 미국의 철강, 알루미늄 산업을 비롯해 에너지집약도가 높은 산업의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는 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막바지에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 조항에 대해 이미 반대의사를 표명한 상태다. 하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지난 7월 18일자 뉴욕타임스는 사설을 통해 오존층 파괴물질을 함유하고 있는 제품의 수입을 제한했던 몬트리올 의정서 사례와 “적절하게 고안된다면 국경에서의 탄소관세 부여는 수용 가능하다”는 세계무역기구(WTO)의 입장을 소개하기도 했다. 물론 탄소관세 도입이 가까운 시일 내에 실현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인도 등 탄소관세 도입 계획에 반발을 무시하다가는 무역전쟁 격화로 그 누구도 승자가 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탄소관세 는 아직까지는 중국과 인도를 온실가스 감축에 참여시키려는 압박수단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오는 12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인류가 새로운 온실가스 감축방식 합의에 실패한다면, 탄소관세 도입 논의는 급물살을 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관련 글 보기> 독일 환경부 차관, “탄소관세는 환경제국주의”

신고
 

티스토리 툴바